Untitled Document
홈으로
매일신문사 홈으로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Untitled Document
 
딘풍의 추억을 책갈피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0-12-06 조회수 3345








 

 대구 달성 가창댐 인근 가로수길을 산책하던 한 여성이 붉게 물든 홍단풍잎을 책갈피에 끼워 넣으며 추억을 만들고 있다.  2010.10.29 

이전글 : 농민은 밤에도 잠들지 못한다.
다음글 : 패션모델들의 패션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