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홈으로
매일신문사 홈으로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Untitled Document
 
특급전사 혹한기 훈련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01-12 조회수 4731


















































설한도 녹이는 불굴의 군인정신…특급전사는 이렇게 만들어진다.

 

‘201특공여단 혹한기 훈련 현장을 가다.’



 “젊음의 붉은 피가 펄펄 끓고 있습니다. 특공장병에겐 추위따윈 없습니다.”
 

최정예 특공용사들이 뿜어내는 뜨거운 열기가 한겨울 설원을 녹이고 있다. 
 

2011년 신묘년 새해 첫날, 경산시 하양읍 무학산 482고지 동계전술훈련장에서 사흘간 펼쳐진

 

201특공여단의 혹한기 적응훈련 현장을 카메라에 담았다.
 

201특공여단 전 부대원은 매년 혹한의 겨울을 이기고 전술훈련을 익히기 위해 1월부터 설한지

극복과 특공무술연마, 40km장거리 지속행군, 생존훈련 등을 갖고 있다.

 

특히 이 부대는 사격과 특공무술, 체력 3박자를 고루 갖춘 200여명의 천하무적 특급전사를 부대내에서 선발해 집중 양성하고 있다. 또한 1개 대대 병력이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의 때 경호지원을 요청 받을 정도로 특공무술 실력을 인정을 받고 있다.
 

유경조(57) 여단장은 “적을 압도하는 강한 정신력과 강철 체력을 길러 전 장병을 특급전사로 양성하고 있다.”면서 “혹한기 훈련을 통해 적과 싸워 이기는 최고의 전투력을 갖춘 무적 특공부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달 부대안에서 경연대회식 전투훈련을 열어 병사들의 체력을 증강시키고 있다.”며 다른부대와 차별화된 훈련법을 설명했다.
 

육군은 지난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 이후 전군에 전투형 야전부대 육성을 주문하며 장병들의 훈련강도를 점점 높이고 있다.  
 

선봉 5중대장 박세민(29)대위는“뼈속까지 스며드는 강추위에‘안되면 되게하라!’는 신념으로 병사들과 똑같이 훈련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이한 이름으로 부대 내에서 인기가 높은 강한(22) 일병은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생각하면 혹독한 훈련도 힘들지 않다.”고 미소를 지었다.

1천여명의 특공병사들이 참가한 이번 혹한기 훈련은  체감온도가 영하 20도에 육박하지만 이들에게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특공장병들이 혹한기 적응 훈련을 통해 대한민국 최강의 특공부대로 거듭나고 있다.

이전글 : 트로트 스님 가수
다음글 : 대구 첫 외국인전용카지노 딜러 취업열풍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구독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 개인정보취급방침